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 수요일 09:00 ~ 13:00

일요일 : 공휴일 = 휴진

031-265-758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세계 사망 원인 3위, ‘만성폐쇄성폐질환’에 대하여 [인터뷰]
만성폐쇄성폐질환은 기도가 좁아지고, 폐 기능이 떨어지면서 호흡이 힘들어지는 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은 2019년에 주요 사망 원인 3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사망률이 높은 질환임에도 만성폐쇄성폐질환에 대한 인지도는 여전히 낮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증상과 예방에 대해 하이닥 호흡기내과 상담의사 진성림 원장(고운숨결내과의원)에게 자세히 물어보았다.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출처: 게티이미지뱅크Q1.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발병 초기에는 별다른 징후가 느껴지지 않습니다. 병이 진행될수록 호흡곤란, 기침과 가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그 정도가 점점 심해집니다.

Q2.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 모두 만성적인 기침과 호흡곤란을 유발합니다. 두 질환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천식은 가역적이며,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비가역적입니다. 가역성이란, 어떤 상태로 변했다가 원래대로 되돌아오는 성질을 말합니다. 천식은 기도 폐쇄가 간헐적으로 일어나는 병입니다. 천식 환자의 호흡 곤란이 심해졌다가 나아지길 반복하는 이유입니다.

반면,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비가역적 질환입니다. 비가역성은 변화된 상태에서 본래 상태로 돌아오지 않는 성질입니다. 따라서 COPD에 걸리면 좁아진 기도가 확장되지 않고, 파괴된 폐포가 회복되지 않습니다. 폐포는 폐를 구성하는 포도송이 모양의 공기주머니로, 산소와 이산화탄소를 교환합니다. 그래서 폐포가 영구적으로 손상되면 호흡곤란이 지속적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습니다. 파괴된 폐포가 많아지고, 기도가 좁아질수록 증상은 더욱더 심해집니다.

Q3.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유전병인가요? 전염성이 있는 병인지도 궁금합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유전병도, 전염병도 아닙니다. 주요 원인은 흡연과 공해, 유해한 가스의 흡입입니다. 아울러, 이 병은 남성에게 더 흔하게 나타나며, 주로 50대 이후에 발병합니다.

Q4. 앞서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비가역적인 질환이라고 설명하셨는데요. 어떠한 원리로 발생하나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비가역적인 기류 제한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여기서 기류 제한이란, 기도와 폐포의 이상으로 산소와 이산화탄소의 교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현상을 뜻합니다.

비가역적인 기류 제한은 소기도 질환과 폐기종으로 인해 나타납니다. 소기도는 폐의 말초 부위에 위치하는 기관지로, 염증이 발생하면 소기도가 구조적으로 변하면서 좁아집니다. 또한, 폐포가 파괴되면 기류가 제한되면서 폐기종이 생성됩니다. 폐 기종은 폐포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해 폐가 과도하게 부풀어 오른 상태를 뜻합니다. 이는 호흡 시 폐포가 늘어나는 현상을 조절하는 섬유가 파괴되면서 나타납니다.



출처: 고운숨결내과의원

출처: 고운숨결내과의원Q5.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진단하기 위해 필요한 검사는 무엇인가요?

만성폐쇄성폐질환 확진에 필수적인 검사는 폐기능 검사입니다. 기본적으로 시행하는 폐기능 검사와 더불어, 기관지 확장제 투여 후 시행하는 폐기능 검사까지 시행해야 만성폐쇄성폐질환의 확진이 가능합니다. 또한, 흉부 CT 등 촬영으로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의심할 순 있으나,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폐기능 검사를 꼭 받아야 합니다.

Q6.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어떤 방법으로 치료하나요? 완치 가능한 병인지도 알고 싶습니다.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기 때문에 조기 진단이 어렵습니다. 따라서 흡연 기간이 10년 이상이면서 40대 이상이라면, 증상이 없어도 폐기능 검사를 1년마다 받아보길 권장합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치료에는 주로 흡입용 기관지 확장제가 쓰입니다.

Q7.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가 운동을 하면 폐에 부담이 갈까요?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에게 도움되는 운동을 추천해 주세요.

주 3회 이상의 유산소 운동과 가벼운 근력 운동을 병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가벼운 걷기 운동과 수영을 추천합니다. 더불어, 가벼운 아령으로 가슴 운동을 해서 약해진 호흡 근력을 키워야 합니다. 호흡 근력을 강화하면 쉽게 숨이 가빠지는 증상을 완화하고, 운동 능력을 향상할 수 있습니다. 단,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호흡곤란이 악화되므로,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야외 산책 및 운동을 피해야 합니다.

Q8. 폐 질환에 좋은 영양제가 있나요?

비타민 A, 비타민 C, 비타민 E는 폐와 기관지를 보호하는 항산화 물질입니다. 따라서 항산화 물질이 포함된 영양제 섭취는 폐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항산화제를 많이 함유하는 음식으로는 토마토와 녹황색 야채 등이 있습니다.

닭 가슴살, 소고기, 돼지고기와 같은 단백질도 적절히 섭취해야 합니다. 만성 폐쇄성 폐 질환에 걸리면 호흡곤란과 무기력증이 자주 반복됩니다. 이로 인해 체중이 감소하고, 근육량이 낮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폐 건강을 위해서는 단백질을 충분히 보충함으로써 체중과 근육량 유지에 힘써야 합니다.

Q9. 금연 외에 만성폐쇄성폐질환 예방에 도움 되는 습관은 무엇인가요?

앞서 언급했듯이, 일주일에 3번 이상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하기를 권장합니다. 또한 평소에 복식 호흡, 휘파람을 불듯이 숨을 길게 내쉬는 호흡을 연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호흡하면 폐에 가해지는 부담이 덜어지며 호흡곤란이 완화됩니다.



진성림 원장|출처: 고운숨결내과의원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진성림 원장 (고운숨결내과의원 호흡기내과 전문의)


이전글 : [비타민 바이블] 오메가3를 구성하는 세 가지 성분...효능은?
다음글 : 오래 앉아있을수록 사망률↑...생활 속에서 활동량 늘리는 법



NEWS
위/대장내시경, 국민건강보험 암검진, 종합검진, 성인병검진, 채용검진